" a fatherless to the Father "

아빠가 없는 자에게 하나님을!

공지사항

YES Daddy는 아동복지시설로서 진정한 영적 부모를 찾아주게하는 비영리 기관입니다.

게시글 검색
어린 동생을 두고 보육원 떠나야 하는 준이
YESDaddy 121.189.87.137
2017-08-29 15:12:31
어린 동생을 두고 보육원 떠나야 하는 준이
KBS 1TV가 29일 밤 10시 방송하는 시사기획 창 : '열여덟,보호종료' KBS 제공



◇KBS 1TV 시사기획 창 : '열여덟, 보호종료' - 8월 29일 화요일 밤 10시 방송

우리나라의 요보호 아동, 즉 보호자에게 보호 양육되지 못해 보살핌이 필요한 아동들은 지난 한 해만 4592명에 이른다. 빈곤이나 실직, 학대 등의 이유부터 미혼모의 아이, 기아, 미아의 경우까지 유형도 다양하다. 이들 중에는 입양되는 아이들도 있지만, 대부분은 보육원 같은 시설이나 위탁가정으로 보내진다.  

서울 관악구에 있는 상록보육원에는 한 살 아기부터 고등학생까지 78명의 아이가 생활하고 있다. 보육원에서 만난 준이네 삼남매는 준이가 초등학교를 졸업하던 해 이곳에 왔다. 지금은 부모와 연락조차 되지 않는 상황. 준이는 보육원에 오기 전부터 동생들을 자식처럼 보살펴왔다. 준이는 동생들과 떨어져 지내는 걸 생각도 하지 못했다. 그런데 준이는 내년이 지나면 동생들과 헤어져 보육원을 떠나야 한다. 만 열여덟 살이 되기 때문이다. 어린 동생들을 두고 보육원을 떠나야 하는 준이의 마음은 지금 어떨까?만 열여덟...한참 하고 싶은 것도, 해야 할 것도 많은 나이에 의지할 가족 없이 모든 걸 혼자 해결해야 하는 보호종료 아동들...이들이 가장 필요로 하는 것은 무엇일까? 전문가들은 경제적인 지원, 제대로 된 자립과 취업훈련, 그리고 주위의 따뜻한 관심을 꼽고있다. 하지만 그래도 채워지지 않는 한 가지가 있다. 엄마, 아빠다. 강한씨는 아기 때부터 보육원에서 자랐다. 뛰어난 운동 실력 덕분에 카바디라는 종목의 국가대표가 되었다. 비인기 종목인 카바디를 알리고, 내년 아시안게임에 출전해 메달을 따는 게 목표다. 그런 강한씨에겐 메달보다 더 큰 꿈, 더 큰 목표가 있다. 그가 이루려 하는 꿈은 무엇일까?  

김지영기자 kjy@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

댓글[0]

열기 닫기

공지&소식

YESDaddy 예스대디

상단으로 바로가기